본문 바로가기

WITH ROYGEN 로이젠의 소식, 이벤트를 안내합니다.

손호준 ”'내뒤테' 통해 첫 악역 도전 값진 공부” 종영소감

출처 : 일간스포츠 URL :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3131519&cloc= 조회수 : 18 작성일 : 2018.11.22




배우 손호준이 '내 뒤에 테리우스'를 통해 진용태라는 매력적인 악역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떠났다. 데뷔 첫 악역 도전을 훈훈하게 마침표 찍었다.  

손호준은 15일 종영된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들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명품 수입샵 대표 진용태로 분한 그는 초반 양심도 죄의식도 없이 위험한 일을 자행하는 악의 축이었으나 후반부 의외의 인간미를 발산했다. 베일에 싸인 정체로 긴장감을 형성하다가도 웃음을 유발했던 인물. 매회 분위기를 지배하는 활약을 거듭했다. 

다양한 감정선을 보여줬던 손호준은 "처음부터 진용태를 정형적인 악역으로 접근하지 않았다. 변화의 폭이 큰 캐릭터였고, 어쩔 수 없는 환경 때문에 악하게 물들어가는 친구라 생각했다. 후반부에 선한 내면이 보여졌을 때 이질감이 없도록 초반에도 말투와 표정에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진용태가 조력자로 변모해가는 모든 장면들이 기억에 남는다. '완전한 악'보다 오히려 휘둘리며 갈등하는 모습이 더 현실적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미운 마음이 들다가도 짠했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 인간적인 면을 표현하려 했던 노력이 통한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손호준은 "드라마가 많은 사랑을 받으며 종영하게 돼 행복하다. 애정 어린 관심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좋은 사람들과 즐겁게 촬영했고, 배우로서 값진 공부를 할 수 있게 해준 첫 악역 캐릭터 진용태가 한동안 그립고 보고 싶을 것 같다"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